디지털타임스

 


`의장 선출` 개딸 의견 반영에… 유인태 "해괴망측한 소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13일 국회의장 후보 및 원내대표 선출에 권리당원 투표 20%를 반영하도록 한 당규 개정을 두고 "해괴망측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민주당이 전날 개정한 당규에 대해 "당원권을 강화하는 것은 좋은데 그것도 한계가 있고 선이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그동안 당원 투표를 해서 잘된 일이 무엇이 있나. 고약한 짓 할 때만 당원 투표를 거친다"며 "선출 과정 자체도 의장의 리더십에 상당히 상처를 낸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에 출마하려는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두는 당헌 개정을 두고선 "특정인을 위해 당헌·당규를 자꾸 바꾸는 것처럼 보이는 건 아주 좋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재명 대표도 '이건 건드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는데도 지금 깃발부대, 힘 있는 사람의 깃발로만 자꾸 바꿔 드는 친구들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제 때 일장기 제일 먼저 들고 설치던 사람들이 미군이 들어오니 성조기 제일 먼저 들다가 인민군이 쳐들어오니 인공기를 제일 먼저 들고 나간다. 그런 사람들이 설치는 세상"이라고 개탄했다.

이 같은 당헌 개정에 대해 '이 대표의 대권 가도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 대표가 개정 반대 의견을 냈음에도 나머지 지도부가 이 대표를 설득해 당헌 개정을 강행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의장 선출` 개딸 의견 반영에… 유인태 "해괴망측한 소리"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