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2B 시장서도 AI전쟁… 삼성·LG, 美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출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4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24'에서 다양한 솔루션들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경우 스마트싱스의 기업용 버전인 '스마트싱스 프로', 초저전력·초경량·초슬림 디지털 종이 '삼성 컬러 이페이퍼',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한 '전자칠판 전용 솔루션' 등을 소개한다.

스마트싱스 프로는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 다양한 디바이스·솔루션·서비스를 연동해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초연결 기반의 플랫폼이다. 기업 환경에 맞게 스마트 사이니지, 호텔TV, 시스템 에어컨, 가전뿐 아니라 조명, 온습도 제어, 카메라 등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제품들도 연동했다. 연결된 제품을 AI로 분석해 연결 상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대시보드 기능도 제공한다. 국내는 물론 북미 등 글로벌 전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 컬러 이페이퍼는 전력 공급 없이도 저장된 디지털 콘텐츠 광고가 가능한 신개념 사이니지로 디지털 종이에 잉크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텍스트와 이미지가 적용된 콘텐츠가 유지 상태에서는 소비전력이 0.00W이고 화면 변경 시에도 기존 디지털 사이니지 대비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생성형 AI와 음성인식 기능을 대거 탑재한 전자칠판 솔루션도 선보인다. 이번에 공개하는 생성형 AI 기능은 △선생님의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 주는 '자동 전사' △판서·교육 자료 등을 AI로 분석해 수업 내용을 요약하는 '자동 요약' △수업 내용을 분석해 퀴즈를 내주는 '자동 퀴즈 생성' 등 디지털 보조 교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교육 전용 AI 솔루션이다.

LG전자는 연내 출시 예정인 차세대 LG 마이크로 LED를 처음 공개한다. 이 제품에는 생산 과정부터 화질 알고리즘에 이르기까지 AI 기술이 폭넓게 적용됐다.

차세대 LG 마이크로 LED의 LED 칩 크기는 가로 약 16μm(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미터), 세로 약 27μm에 불과하다. AI로 약 2500만개에 이르는 LED 칩 각각의 품질을 정밀하게 감정하고 선별 생산해 수준 높은 화질을 보여준다.


B2B용 온라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LG 비즈니스 클라우드'의 다양한 소프트웨어 솔루션도 만날 수 있다. 상업용 디스플레이 광고 솔루션 'LG DOOH Ads'를 비롯해 콘텐츠 관리 솔루션 'LG 슈퍼사인클라우드', 실시간 모니터링·원격 제어 솔루션 'LG 커넥티드케어' 등을 전시한다.
최대 144㎐ 가변 주사율을 지원하는 마이크로 LED 'LG 매그니트' 신제품도 공개한다. 글로벌 인증기관 TUV 라인란드로부터 '선명한 저계조(어두운 이미지) 표현력'과 '색상왜곡 없는 넓은 시야각'을 인증받았다. 'LG 전자칠판'은 구글의 기업용 기기 라이선스(EDLA) 인증을 받아 구글 스토어에서 다양한 교육용 서비스를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식음료 매장, 회의실, 교실 등 각 공간에 맞춘 다양한 솔루션과 혁신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B2B 시장서도 AI전쟁… 삼성·LG, 美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출격
삼성전자 모델이 오는 14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인포콤 2024' 행사장에서 기업간거래(B2B)용 통합 연결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프로'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B2B 시장서도 AI전쟁… 삼성·LG, 美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출격
LG전자 모델이 14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24'에 참가해 차세대 마이크로 LED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