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이브, 민희진 해임하면 200억 배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해임 위기에 처했던 민희진(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의 임시주주총회 의결권 행사를 막아달라며 지난 7일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다. 이로써 '구사일생'에 성공했지만, 그 외 사내이사 해임으로 이사회가 하이브 측 인사 위주로 재편되면 '오월동주'가 이어질 전망이다.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상훈 수석부장판사)는 민 대표가 하이브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로써 민 대표는 오는 31일로 예정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 하이브가 안건으로 올린 해임안과 무관하게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해임 또는 사임 사유가 존재하는지는 본안에서의 충실한 증거조사와 면밀한 심리를 거쳐 판단될 필요가 있고, 현재까지 제출된 주장과 자료만으로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해임·사임 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인용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 사건 주총 개최가 임박해 민 대표가 본안소송으로 권리 구제를 받기 어려운 점, 잔여기간 동안 어도어 이사로서 직무를 수행할 기회를 상실하게 되는 손해는 사후적인 금전 배상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했다. 재판부는 하이브가 의결권 행사금지 의무를 위반하지 않도록 심리적으로 강제해야 한다며 의무 위반에 대한 배상금을 200억원으로 정했다.

다만 재판부는 민 대표가 '뉴진스'를 데리고 하이브의 지배 범위를 이탈하거나, 하이브를 압박해 어도어 지분을 팔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어도어를 독립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 것은 "분명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모색'을 넘어 구체적인 실행단계로 나아갔다고 보기는 어렵고, '배신적 행위'라 볼 수는 있겠으나 어도어에 대한 '배임' 행위가 된다고 하긴 어렵다고 봤다.

민 대표가 낸 가처분은 자신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하이브가 측근인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를 해임하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다. 임시주총에서는 이들이 해임되고 하이브 측 사내이사 후보인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가 선임될 공산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이렇게 되면 어도어 이사회는 1대 3 구도로 하이브가 장악하게 된다. 하이브는 새 어도어 사내이사 3명을 선임한 뒤 이들을 통해 조직 안정화와 뉴진스·구성원 다독이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뉴진스 멤버·부모들과 일부 여론이 민 대표 편에 선 만큼 여론전이 계속되며 양측 갈등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는 최근 하이브 사내 타운홀 미팅에서 "현 상황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구성원과 아티스트(뉴진스)를 인사, 제도, 심리적으로 보호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하이브·어도어 구성원과 함께 뉴진스의 활동을 더 견고하게 이어 나갈 것임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하이브, 민희진 해임하면 200억 배상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발표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