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쌍욕’ 퍼붓던 사람” 이성윤 발언 “대통령 한 사람 잘못 뽑아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성윤 민주당 전주을 당선인, 고(故)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통과 촉구 장외집회’ 참석
“서울역 아스팔트에 앉아 분노의 함성으로, 구호로, 피켓으로, 특검법 통과 함께 외쳐”
“버스에 오른 지금, 화를 꾹 누르며 해야 할 역할과 일을 생각한다”
“尹, ‘쌍욕’ 퍼붓던 사람” 이성윤 발언 “대통령 한 사람 잘못 뽑아서…”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당선인.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제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야 이 XX야, 지시대로 해, 정말 못 해먹겠네. 이 XX' 등 다짜고짜 '쌍욕'을 퍼붓던 사람"이라고 폭로했던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당선인이 이번엔 "대통령 한 사람 잘못 뽑아 대체 얼마나 많은 국민이 뙤약볕 아래 생고생을 하는지…"라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고(故)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통과 촉구 장외집회'에 참석한 뒤 보인 반응이다.

27일 이성윤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외집회 현장사진과 함께 "서울역 아스팔트에 앉아 분노의 함성으로, 구호로, 피켓으로, 채 상병 특검법 통과를 함께 외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당선인은 "버스에 오른 지금, 화를 꾹 누르며 해야 할 역할과 일을 생각한다"고 의미심장한 글을 덧붙였다.

이 외에 별다른 멘트를 적진 않았지만,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기 위해 이같은 게시물을 남긴 것으로 해석됐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일부 네티즌들은 "좌천된 검사를 키워준 것부터 단추는 잘못 끼우고 있었는데 두 얼굴 가진 사람을 대통령으로 찍어줬으니 나라꼴이 후진을 하고 있어요", "고생하셨습니다. 반드시 꼭 채 해병 특검법 통과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파이팅하세요. 응원합니다. 이 정권은 누구를 위한 정권이지. 대통령 놀이 좀 그만해라", "정치라는 게? 검사장 하신 분이 길거리에 앉아서 피켓 들고 모델을", "세상을 바꿀 순 없어도 억울한 죽음을 밝혀서 한 어머니의 남은 삶의 조금이나마 위로와 버틸 수 있는 힘의 원동력이 되길 응원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앞으로의 의정활동을 지지하고 기도합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이 당선인을 응원했다.
“尹, ‘쌍욕’ 퍼붓던 사람” 이성윤 발언 “대통령 한 사람 잘못 뽑아서…”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당선인. <이성윤 SNS>

전날에도 이 당선인은 "윤석열 정권의 정호성 비서관 임명, 정말 기괴하다"며 "윤석열 전 검사는 자신이 구속 수사했던 국정농단 피의자를 이제는 국정의 주체로, 윤 전 검사의 복심으로 임명했다"고 윤 대통령에 날을 세웠다.


그는 "수십 년 검사 생활에서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도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면서 "항간에 도는 말처럼 정말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인지, 아니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고리 삼아 무언가 해보겠다는 것인지…참 이해 불가"라고 혀를 찼다.
이 당선인은 최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에 참석했을 당시엔 "봉하에서 노무현 정신을 생각한다. 그 분이라면 이 무도한 윤석열 검찰정권과 채 상병 특검 거부권을 두고 어떻게 행동하셨을까…"라며 "검찰을 마침내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는 그 날, 국민과 함께 대통령님을 추억하며 소리 높여 외치겠다. '야, 기분 좋다!'"라는 글을 썼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