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중화장실 청소하는 50대 여성 미화원 발로 찬 30대 입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중화장실 청소하는 50대 여성 미화원 발로 찬 30대 입건
서울서대문경찰서 [연합뉴스]

공중화장실을 청소하던 환경미화원의 정강이를 발로 걷어찬 혐의로 30대 남성 최모 씨가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2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1일 오전 10시쯤 서울 서대문구 한 공중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던 중 청소 중이던 50대 여성 환경미화원 A씨의 왼쪽 정강이를 발로 찬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공중화장실에 설치된 비상벨과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를 바탕으로 130m 떨어진 홍제천 고가도로변에서 최씨를 검거했다.
최씨는 A씨를 폭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