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재부, 17개 광역자치단체와 `지방재정협의회`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재부, 17개 광역자치단체와 `지방재정협의회` 개최
기획재정부는 21~22일 양일간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2024년 지방재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17개 광역자치단체의 부단체장, 기재부 예산실장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2025년도 예산안 편성 방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각 지자체들과 1:1로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김동일 예산실장은 "2025년도 예산안은 건전재정 기조를 확립함과 동시에 혁신생태계 조성, 약자복지, 미래대비 체질개선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며 "올해 중 각 지역현장을 방문해 관계부처·전문가·일반 국민 등 현장의 목소리와 애로를 청취하는 현장다이브(DIVE)를 10여 차례 실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방화 시대가 더욱 본격화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지역 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생태계 조성, 약자 복지 등의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의견을 제시해달라"며 "지역활성화 투자 펀드(올해 3월 출범),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와 같이 지역이 주도적으로 재원 배분의 주요 방향을 결정하면 정부가 이를 지원하는 새로운 방식의 사업들을 중점 발굴해달라"고 강조했다.

17개 광역자치단체는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도로·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사업과 함께 AI·바이오 등 미래 신산업, R&D, 의료·문화 등 지역활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현안사업들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각 지자체들의 요구 사업들이 각 부처에 이달 31일까지 제출되면, 8월까지 관계부처 및 지자체 협의와 국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2025년도 예산안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