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기아, `경기지역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용노동부·안전보건공단 참여
안전한 사업장 조성 위한 민·관 소통
현대자동차·기아가 자동차 산업 전반에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고, 협력사의 안전 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동반성장을 이어간다.

현대차·기아는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 호텔에서 '2024 경기지역 정부-기업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자동차 안전보건포럼은 지난해 발족한 '안전문화실천추진단'을 주축으로 자동차 산업 전반에 안전문화 확산과 안전보건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된 소통의 장이다.

'안전문화실천추진단'은 범국민적인 안전문화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산업현장과 일상생활 속 안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출범한 단체로, 현재 총 34개의 정부·지자체와 민간단체로 구성돼 있다. 기아는 지난해부터, 현대차는 올해부터 경기지역 안전문화실천추진단에 합류했다.

이날 자동차 안전보건포럼에서 현대차·기아는 경기지역 자동차 산업 협력사들의 한층 높은 안전보건 역량 확보를 위한 안전보건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전문기관의 컨설팅과 보호구 물품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과 함께 각 사 공사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는 안전교육을 개설하는 한편, 각종 법정서류 준비와 공사현장 점검을 합동으로 진행하는 등 안전 역량이 전이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각종 캠페인을 통해 구성원들의 안전보건 의식을 제고하고, 정기 안전진단 및 수행 활동을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해 불의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제공하는 '산업안전대진단'을 협력사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정기적인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산업 현장에서 안전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이나 규모가 비교적 작은 협력사는 제도에 대한 정보습득과 역량 강화에 어려움이 있다"며 "자동차 산업 속 각 주체들이 자율적으로 안전보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운경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은 "포럼을 통해 상호 협력해 산재예방 정보 공유를 위한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며 "안전보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차·기아, `경기지역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 개최
권오환(왼쪽부터) 동인오토 대표, 강운경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 조태현 현대차 연구개발안전환경실 실장, 이효범 기아 화성안전시설담당 상무, 송석진 안전보건공단 경기지역 본부장, 김용호 아이큐브 대표가 '2024 경기지역 정부-기업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 선언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