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대만 AUO·이노룩스 등과 교류협력단 운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대만 AUO·이노룩스 등과 교류협력단 운영
이동욱(왼쪽)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과 프랭크 고 AUO 최고경영자(CEO) 겸 TDUA 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제공

디스플레이 업계가 국내 기업의 수출과 글로벌 시장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자 대만 디스플레이 업계와 협력을 강화한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국내 소부장 기업과 함께 대만을 방문해 '한·대 디스플레이 교류협력단'을 운영했다고 24일 밝혔다. 방문 기간은 23~24일로 국내 기업의 우수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을 논의했다.

협회는 지난해 11월 마이크로LED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대만 시장으로의 국내기업 진출 지원을 위해 대만디스플레이산업연합협회(TDUA)와의 협력채널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방문은 협력 채널 구축 이후 양국 기업 간 첫 번째 교류 행사인 셈이다.

교류협력단은 대만 1위 기업인 AUO 기업 방문 미팅을 비롯해 TDUA가 주관하고 대만 총통으로 내정된 라이칭더 당선인이 참석한 '터치 타이완 2024'에 참석해 이노룩스 등 주요 기업과 기술교류회를 진행했다. 대만의 마이크로LED 개발과 사업화 계획을 청취하고 한국과 대만 기업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갔다.


국내에서는 업계 수요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정부 주도의 '무기발광 산업 육성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17일에는 협회 주도로 민간의 수요결집을 위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분과위원회'가 발족하기도 했다. 대만 디스플레이 산업은 중국의 공격적인 투자로 인한 LCD 시장 입지 축소,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투자 실기 등으로 마이크로LED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면서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협회는 8월 14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K-디스플레이 전시회'에 AUO, 이노룩스 등 대만 패널기업을 바이어로 초청하고 이와 함께 개최하는 '디스플레이 비즈니스 포럼'에 프랭크 고 AUO 최고경영자(CEO)와 찰스 리 플레이나이트라이드 CEO를 연사로 초청할 계획이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한국과 대만은 경쟁 관계이면서도 세트·패널·소부장 분야에서 상호 협력관계에 있다" 면서 "기존의 디스플레이 제품 영역을 뛰어넘을 마이크로LED의 빠른 성장과 혁신을 위해서는 양국 기업간의 기술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건강한 경쟁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