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추문 의혹` 대응에 하루 2억원 사용"…갈길 바쁜 트럼프 `비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NBC 여론조사서 트럼프, 바이든에 2%p 우위…다자대결서는 바이든이 2%p 이겨
"`성추문 의혹` 대응에 하루 2억원 사용"…갈길 바쁜 트럼프 `비상`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뉴욕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에 대한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하루 평균 2억원 정도를 법률 비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거의 따라잡았다는 지지율 여론조사가 또다시 나왔다.

미국 연방선거위원회(FEC)에 트럼프 대선캠프 등이 제출한 선거 비용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법률 관련 비용을 400만달러(약 55억원) 이상을 지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선캠프와 트럼프 전 대통령 측 선거자금 모금단체는 지난해 초부터 법률 관련 비용으로 모두 6600만달러(약 910억원) 이상을 사용했으며 이는 하루 평균 14만5000달러(약 1억9900만원)에 해당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캠프 및 공화당 전국위, 선거자금 모금단체 등이 3월 말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금은 9720만달러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1억9300만달러 가량을 보유, 대선 선거운동에 필요한 '실탄' 확보 차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압도하고 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지지율 격차를 크게 줄였다는 여론조사가 또다시 나왔다.

NBC가 12~16일 1천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가상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6%, 바이든 대통령은 44%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NBC의 1월 여론조사에서는 5%포인트를 이겼으나 이번에는 격차가 2%포인트로 줄었다.

특히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등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다자 가상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39%로 트럼프 전 대통령(37%)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