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기 예금`에 막차 수요 몰렸다…통화량 9개월 연속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기 예금`에 막차 수요 몰렸다…통화량 9개월 연속 증가
사진 연합뉴스.

가계 등의 자금이 정기 예·적금 등에 몰리면서 지난 2월 통화량이 6조원 가까이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평균 광의 통화량(M2 기준·평잔)은 3929조9000억원으로 1월보다 5조7000억원(0.1%) 늘었다. 지난해 6월 이후 9개월째 증가세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 2년 미만 정기 예금·적금, 수익증권,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금융상품 별로는 정기 예·적금과 수익증권이 전월 대비 각각 18조3000억원, 6조8000억원 불었다. 반대로 금전신탁과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9조2000억원, 5조5000억원씩 빠져나갔다.

한은 관계자는 "예금 금리가 고점이라는 인식과 은행의 자금 유치 노력 등에 따라 정기 예적금이 증가했다"며 "수익증권의 경우 주식형 펀드에 주로 자금이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비영리단체와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통화량이 정기 예·적금과 요구불예금을 중심으로 각각 12조7000억원, 4조8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기업에선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위주로 5조9000억원 감소했다.

현금·요구불예금·수시입출금식예금만 포함하는 좁은 의미의 통화량 M1(1217조7000억원) 규모는 현금 통화 등이 줄면서 전월보다 3조5000억원(0.3%) 감소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