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일 총선이라면? 국힘 33%, 민주 26%…차기 주자 韓 33% vs 李 30%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내일이 총선이라면 어느 당에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7%p 앞서는 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p) 를 넘어서는 것이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 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100% 무선 전화 면접 방식,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내일이 총선이라면 국민의힘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33%,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26%를 기록했다.

직전(2월 3∼4일) 조사와 비교해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그대로인 반면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9%p 줄었다. 특히 민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20대(34%→13%), 대전·세종·충청(49%→20%), 민주당 지지층(83%→73%) 등에서 하락 폭이 컸다.

연령별로 보면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한 응답 비율은 60대(국민의힘 51%·민주당 23%)와 70대 이상(국민의힘 61%·민주당 15%)에서 많았다.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30대(26%), 40대(46%), 50대(30%)에서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국민의힘 51%·민주당 11%), 부산·울산·경남(국민의힘 46%·민주당 19%), 대전·충청·세종(국민의힘 39%·민주당 20%), 서울(국민의힘 31%·민주당 24%)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광주·전라(민주당 44%·국민의힘 8%), 강원·제주(민주당 40%·국민의힘 20%)에서는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비례대표 정당투표 의향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8%, 민주당을 포함한 야권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가칭)이 14%를 각각 기록해 지역구 후보 투표 의향 조사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조국신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3%로, 민주당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어 개혁신당(3%), 새로운미래(2%), 녹색정의당(1%) 순서로 뒤를 따랐다.
차기 대선 주자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결할 때 후보 적합도는 한 위원장이 33%, 이 대표는 30%로 집계됐다. '적합후보 없음'을 택한 사람은 34%였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100% 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1.7%였다.

이 대표는 이날 최근 발표되는 여론조사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민주당의 지지율에 대해 떨어졌다는 얘기만 나오고 올랐다거나 회복됐다는 이야기는 없다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떨어졌다는 얘기는 있어도 올랐다거나 회복됐다는 얘기는 없는 것, 민주당 지지율 얘기"라면서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내일 총선이라면? 국힘 33%, 민주 26%…차기 주자 韓 33% vs 李 30%
조국 대표, 백범 김구 선생 묘역 참배

(서울=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4일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백범 김구 선생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4.3.4 [조국혁신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uwg806@yna.co.kr

(끝)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