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복현 금감원장 "홍콩 ELS 사태 100%까지도 배상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사결정 어려운데 판매했다면 투자 무효"
"설명서 손실부문 고의 누락 사례도 확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5일 홍콩H지수 기반 주가연계증권(ELS) 대규모 손실 사태에 대해 최대 100%까지도 배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의사결정을 하기 어려운 분들을 상대로 이런 상품을 판 경우가 있을 수 있다"며 "그런 경우 해당 법률 행위 자체의 취소 여지가 있기 때문에 그런 경우 100% 내지는 그에 준하는 배상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투자자의 자기 책임 원칙에 따라 "아예 배상이 안 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일괄 배상안에 대한 질문에는 "그렇게는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판매사와 투자자의 책임에 따라 차등적인 배상 기준을 마련하되 라임·옵티머스 사태처럼 일부 '계약 취소'에 의한 100% 배상안까지도 열어두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금감원은 오는 11일 이러한 배상 기준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그는 "연령층, 투자 경험, 투자 목적, 창구에서 어떤 설명을 들었는지 등 수십 가지 요소를 매트릭스에 반영해 어떤 경우에 소비자가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하고, 어떤 경우 은행·증권사가 책임져야 하는지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회사들의 H지수 ELS 불완전판매 사례들도 계속 확인되고 있다.

이 원장은 "ELS는 20년 가까이 판매된 상품이고 과거 수익·손실 실적을 분석해 고객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그러나 특정 금융회사는 해당 상품을 만든 증권사에서 '20년 실적을 분석하며 20% 이상의 손실 난 구간들이 8% 정도 확률도 있다'라는 상품 설명 부분을 걷어내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0년으로 기간을 짧게 잡으면 금융위기 기간이 빠지면서 사실상 손실률이 0% 가깝게 수렴을 한다"며 "(과거 손실률을) 누락한 건 의도를 갖지 않고서는 그렇게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고객이 노후 자산의 대부분을 맡기는 것인데도 전체 자산의 구성 비중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일단 마케팅을 벌여 금융소비자보호법을 어긴 사례들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인한 '4월 위기설'이나 '기업 줄도산설'에 대해서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원장은 "위기가 시스템적인 위기로 경제 주체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라면, 4월 위기설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태영건설 워크아웃과 관련해서도 "10위권 내 대형 건설사 중 태영건설과 같은 유동성 위기를 겪는 곳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밸류업' 등 자본시장 선진화 관련 정책들에 대해서는 "주식시장이나 금융시장의 원활한 선순환 구조의 창출을 특정 산업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 경제 선순환 구조의 중요한 요소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중개 및 출시 가능성에 관련한 질문에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되 현재는 자본시장법상 제약이 있기 때문에 그와 관련한 입법이 가능한지 여부를 검토하면서 정책적으로 무엇이 바람직한지 고민해야 하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심스럽게 전망하자면 7월 가상자산법 시행으로 인해 제도권에 들어오는 시점에 맞춰 하반기쯤 공론화의 장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이복현 금감원장 "홍콩 ELS 사태 100%까지도 배상 가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