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친윤 생존·무감동 공천` 비판에… 韓 "피 보는 이재명식 원하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약 행사서 불출마 선언 거론
"친윤핵심 장제원·김무성 불출마
출신·계파 등 방향성 나는 안보여
조용하고 승복하는 게 감동 공천"
`친윤 생존·무감동 공천` 비판에… 韓 "피 보는 이재명식 원하나"
공약 발표하는 한동훈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4.2.27 [공동취재]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당 총선 공천에서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이 대거 생존했다는 지적에 "제가 안 나가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성동구에서 열린 공약 발표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취임 일성으로 밝혔던 '총선 불출마' 선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되물었다.

전날 '원조 친윤'으로 꼽히는 권성동·이철규 의원의 단수 공천이 확정되고, 윤석열 대통령 측근인 주진우 전 법률비서관에 이어 이원모 전 인사비서관이 경기 용인갑에 전략 공천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한 위원장은 "저희가 굉장히 많은 포인트가 있는데, 앞쪽 부분을 잊어버리는 것 같다"며 "(친윤 핵심인) 장제원 의원이 불출마했고, 김무성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원모 후보 같은 경우 강남서 빼지 않았나. 왜 그건 기억하지 못할까"라며 "이기는 공천, 설득력 있는 공천, 공정한 공천이 목표고, 지금까지 그렇게 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첫날 이후 공천 과정을 보면 어떤 계파라든가, 어디 출신이라든가, 어떤 호오에 관한 방향성이 보이나. 난 안 보인다. 그런 방향성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어떤 특정한 집단을 쳐내는 식의 피를 보는 공천을 이재명 대표가 하고 있다. 그걸 바라시나. 그게 정상적 정치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감동적 공천이라는 것은 조용하고 승복하는 공천"이라며 "공천에 내가 직접 관여하지 않지만, 공천(을 결정)할 권한이 나한테 있고, 그 책임도 결국 내가 지게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단수·전략공천에 반발하는 공천 신청자들을 향해선 "함께 가주시길 바란다. 우리는 함께 가야 이길 수 있는 정당"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공약 발표 행사에서 이 지역(중·성동갑)에 단수공천을 받은 윤희숙 전 의원을 처음 만났다.

그는 지난달 29일 "임종석과 윤희숙, 누가 경제를 살릴 것 같나"라며 당내 '경제통'인 윤 전 의원과 '86 운동권' 출신인 임종석 전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교한 바 있다.

윤 전 의원과 맞붙을 것으로 예상했던 임 전 실장이 이날 민주당에서 공천 배제된 것과 관련, 한 위원장은 "정치 참 이상하게 하시네요"라며 이재명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일어나는 모든 이상한 일들은 이재명 개인의 사익을 기준으로 보면 다 투명하게 해석된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다음 달 2일 광주·전남 등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총선 필승 결의대회를 연다. 당은 다음 달 2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첫 총선 필승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당일 오전에는 전남, 오후에는 전북에서 결의대회를 갖는다.

한 위원장은 호남을 시작으로 제주, 부산 등을 거쳐 충청, 강원, 수도권 등을 찾아 바람몰이를 할 예정이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