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 AI `인스캐너` 특허 출원… 단열재 누락잡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 AI `인스캐너` 특허 출원… 단열재 누락잡는다
롯데건설, 'AI기반 단열 설계 검토 프로그램' 개발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산업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 두아즈와 함께 개발한 AI 단열 설계 검토 프로그램 '인스캐너'(INScanner) 특허를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스캐너는 건설 현장 설계 및 시공자, 품질관리자 등이 별도의 전문 설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않고 기존에 가지고 있는 도면을 업로드하기만 하면 단열 정보를 집중적으로 학습한 AI 모델이 단열재 누락 여부를 검출하는 프로그램이다.

AI 모델은 건축 도면상 콘크리트 벽체, 단열재, 창, 문과 같은 건축 요소를 인식하고 분류해 단열재를 판단한다.


이 프로그램은 단열재 누락 및 미비로 인한 결로, 곰팡이 등의 하자를 예방하기 위해 여러 단계에 걸쳐 수작업으로 이뤄지던 단열 설계 검토 작업을 AI 기술로 대체한다. 또 건축 단계별로 변경되는 설계상의 오류를 지속적으로 체크해 단열 설계 품질을 향상하고 이를 위한 검토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컴퓨터가 시각적인 데이터를 인식하고 이해하는 능력을 갖추는 기술인 '컴퓨터 비전 알고리즘'을 도입해 1000장 이상의 건축 단열 설계 도면을 학습시켰으며, 지속적인 신규 도면 추가 학습을 통해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있다. 2025년 시험용 베타 테스트를 거쳐 롯데건설 주택 현장부터 프로그램 배포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AI 단열 설계 검토 프로그램의 개발은 반복적인 도면 검토 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의 중요한 사례"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품질 관리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