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테슬라도 중국산은 달라?…"이 정도 한파에 뒷유리 `와장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슬라도 중국산은 달라?…"이 정도 한파에 뒷유리 `와장창`"
뒷유리가 파손된 테슬라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북극 한파'로 불려질 정도의 혹한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기차 테슬라 일부 차량에서 뒷유리 파손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20일 온라인에 따르면 최근 테슬라코리아 커뮤니티 등에는 테슬라 자동차 'Y RWD' 모델의 뒷유리가 갑자기 깨졌다는 차주들의 제보가 잇달아 올라왔다. 사고나 충격을 받은 것도 아닌데 차량 뒷유리가 돌연 파손됐다는 주장이다.

차주들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차량 뒷유리의 모서리 부분이 마치 강한 충격을 받은 것처럼 손상돼 있다. 이를 두고 '자파 현상'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자파 현상은 강화유리가 고온 또는 추위 등의 이유로 외부 충격 없이 저절로 깨지는 현상을 말한다.

Y RWD는 2020년 3월 출시된 테슬라의 중형 세단형 패스트백 SUV로 생산지는 중국 상하이다. 일각에서는 파손된 테슬라 차량에 사용된 유리가 중국산이라면서 품질 관리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테슬라 측은 뒷유리 파손과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해당 차량 운전자들은 일단 야외 주차를 피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테슬라도 중국산은 달라?…"이 정도 한파에 뒷유리 `와장창`"
뒷유리가 파손된 테슬라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