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W실력도 결국 사람과 나누는 온기 속에 크더군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엑셈 웹 프론트엔드 개발자 박성현씨
"SW실력도 결국 사람과 나누는 온기 속에 크더군요"
엑셈 웹 프론트엔드 개발자 박성현씨

"42서울은 저에게는 행운이자 운명이었다고 생각해요. 기본에 충실한 개발자 교육을 제대로 받아보고자 에꼴42를 포함해 글로벌 혁신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찾아보고 있었어요. 한국에서의 교육 기회가 생기길 바라던 와중에 이노베이션아카데미에서 42서울 교육생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고, 그날 바로 주저없이 지원했죠."

현재 엑셈(EXEM)에서 웹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박성현씨는 비전공자 출신이다. 그는 42서울 생활을 지금와서 되돌아보면 큰 좌절을 겪었던 어려운 시기였지만 그럼에도 동료들의 지원과 따뜻했던 힘이 더 많이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워낙 컴퓨터공학 지식도 없고 사고방식도 개발자 스타일로 로직화돼 있지 않아 정말 많은 좌절과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 순간마다 저를 버티게 해주었던 것은 역시 사람이었습니다. 동료들은 매번 한발 먼저 나가서 제 손을 끌어당겨 주었어요."

특히, 그가 42서울 교육에서 제일 성취감을 느낀 순간은 지금도 1000건 이상의 월 실사용자(MAU)를 기록하고 있는 '42cabi' 라는 상용 웹 서비스를 개발한 경험이다. '42cabi'는42서울 교육장 내 사물함 관리 서비스, 사물함의 대여 및 반납 등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직접 기획하고 만든 서비스다.


현재 재직중인 엑셈(EXEM)은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그리고 다양한 개발자 자원의 상태를 점검하고 문제점을 사전에 예방하는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그는 프론트엔드 팀에서 사용자들이 본인이 개발 중인 서비스의 자원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을 구현하고 있다. 그는 회사에 대해서 최근에 새로운 사옥으로 이전해 업무환경이 매우 좋아졌으며 'OO님'으로 부르는 수평적인 문화와 건전한 코드 리뷰 문화를 갖추고 있다고 자랑했다.
"관계를 맺고 키워가는 것은 쉽지 않지만, 누구나 그 속에서 성장한다고 생각해요."

박성현씨는 현재 교육 플랫폼 개발 및 DevRel(developer Relation) 분야에서의 도전을 계획 중이다. 개발자로서 더 큰 성장을 이룬 뒤에는 IT업계에서 성장과 도전, 응원을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