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에코플랜트, 장동현 부회장·박경일 사장 `투톱체제` 전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각자대표 체계 도입
6BU 4센터→3BU 3센터
SK에코플랜트, 장동현 부회장·박경일 사장 `투톱체제` 전환
장동현 부회장이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SK에코플랜트 제공.

장동현 SK 대표이사 부회장이 SK에코플랜트 대표로 합류해 박경일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다. 조직도 6BU(Business Unit) 4센터 체제에서 3BU 3센터로 슬림화한다.

SK에코플랜트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2024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 장 부회장의 SK에코플랜트 사내이사 신규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장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의 전신인 유공, SK텔레콤 등을 거쳐 SK 대표이사를 맡아 SK그룹의 포트폴리오 혁신과 투자를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SK에코플랜트는 장 부회장이 기존 박 사장과 함께 투톱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 환경과 에너지, 솔루션으로 확장된 각 사업영역의 고도화와 자본시장 이해관계자 소통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임 대표 선임과 함께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기존 6BU 4센터에서 3BU 3센터 체제로 전환, 내부 역량을 결집했다. 경영환경 불확실성에 대응하며 환경과 에너지 사업을 고도화하고 성과를 가시화하는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환경사업은 국내, 글로벌, 연구개발로 분할돼 있던 조직을 단일 BU로 재편했다. 사업개발과 마케팅 기능을 결합해 솔루션 패키지를 개발하고 고객사 확보를 위한 통합 오퍼링을 강화한다. 에너지사업은 기존 하이테크 및 솔루션 사업과 통합해 엔지니어링 전문역량을 기반으로 사업의 실행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건축사업을 맡고 있는 스페이스BU는 기존 틀을 유지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과감한 세대교체 및 차세대 리더 육성을 위한 인적쇄신도 추진한다"며 "BU대표 및 센터장을 중심으로 세대교체를 진행하고 성장사업 전문성을 갖춘 새로운 리더를 발탁해 전략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