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차량서 극단 선택 시도 20대…20대 여성 차주 살해 용의자로 체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차량 동승자도 의식 회복하면 신병 확보 방침"
차량서 극단 선택 시도 20대…20대 여성 차주 살해 용의자로 체포
폴리스라인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없음. [연합뉴스]

승용차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 두 명 중 1명이 차량 소유주인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과 자살방조 혐의로 A(남·2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5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2시 31분 인천시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동승자 C(남·28)씨의 극단적 선택을 방조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씨와 C씨는 차량 운전석과 조수석에 각각 앉아 있었고, 모두 의식이 없었다.

이후 이들은 경찰의 공조 요청을 받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며, A씨만 의식을 회복한 상태다.


경찰은 차적 조회를 통해 차량 소유주인 B씨 집에 찾아갔으나 그는 이미 방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숨진 B씨 허벅지에서는 멍 자국이 발견됐으며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C씨가 B씨 사망과 관련 있다고 판단, 현장 CCTV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였고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또 다른 살해 용의자인 C씨도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신병을 확보해 구체적인 범행 시점과 인물 관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며 "디지털 포렌식 등을 통해 범행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