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이낙연 출당` 요구하는 강성 당원 진화 나서…"통합·단결의 정치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배제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강성 당원들이 이 대표 체제를 비판한 이낙연 전 대표를 두고 출당을 촉구하는 청원을 지속하자 자제를 요청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요체이고, 누구나 다양한 의견을 표명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래서 민주주의는 '다양성의 예술'인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 정치"라며 "더구나 정치적 결사체인 정당에서는 더욱 그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대의 의견에 대해 과민하게 반응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반론을 자유롭게 말하며 민주적 토론을 만들어 가는 것이 민주당 다운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 삶을 방기한 정권의 무도함이 점입가경"이라며 "무너진 민주주의를 살리고 민생을 회복하려면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승리해 정권의 폭주를 멈춰 세우는 것은 민주당의 역사적 사명"이라며 "함께 힘 모아 무도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생을 회복하는데 총력을 다 하자"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친명(친이재명) 강성당원들이 자신을 향해 거듭 제명을 청원하자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느냐"고 밝혔다

지난 3일 민주당 당원게시판에 올라온 이 전 대표 출당 청원은 오후 6시 50분 기준 2만1800건을 돌파했다. 청원이 게시 후 30일 간 5만명의 동의를 얻으면 의무 답변 대상이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이낙연 출당` 요구하는 강성 당원 진화 나서…"통합·단결의 정치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최고위원 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