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강남·홍대 등 연말 인기지역 심야택시 2500대 늘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심야 승차난 종합대책 마련
승차거부·골라태우기 단속
서울시, 강남·홍대 등 연말 인기지역 심야택시 2500대 늘린다
연말 야간 이동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에 임시 택시승차대가 설치된다. 서울시 제공.

11월 말부터 12월 연말까지 서울에 심야시간 택시 2500대가 추가 투입된다. 새벽시간 운행하는 올빼미 버스도 늘어나고, 지하철도 1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11월 말부터 연말까지 시민들의 심야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승차난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심야 이동수요가 급격히 늘었지만, 코로나19 기간 택시 공급이 줄어들며 발생한 택시 승차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택시업계, 플랫폼사와 협력 심야시간 택시 2500대를 추가 공급한다.

심야시간 수요집중 지역의 승차대기를 줄이기 위해 승차대기 발생 예상지역 12곳에 임시 택시승차대를 설치한다. 임시승차대는 강남역(2개소), 홍대입구역(2개소), 종로2가, 건대입구, 상암, 여의도역, 서울역(2개소), 용산역, 수서역에 설치된다.

임시 승차대는 30일부터 매주 목, 금요일 총 8일간 택시 수요가 가장 집중되는 23시 30분부터 익일 1시 30분까지 2시간동안 운영된다. 택시 플랫폼사에서도 심야시간 택시 운행을 독려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등 공급 확보에 나선다.


서울시는 택시 공급을 늘리는 동시에 12월 4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홍대입구, 강남역 등 주요 민원발생 지역에서 승차거부, 승객 골라태우기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버스 운행도 늘린다. 12월 15일부터 연말까지 서울시내 이동수요 밀집 11개 주요 지점을 경유하는 87개 노선의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새벽 1시까지 연장한다. 같은 기간 심야버스 14개 전노선의 운행대수도 각 2대씩 증차한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들의 야간시간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연말, 지원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교통현장 일선의 운수업계, 플랫폼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선제적으로 수송력을 늘려 연말연시 시민들의 안전하고 빠른 귀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