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23 동반성장 주간기념식... 한수원, 대통령 표창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도를 통해 지방투자기업 55곳에 2051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 같은 지원을 통해 총 2조7471억원의 지방투자를 유지하고, 3260여개의 지방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추산했다.

정부는 수도권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하거나 지방에 신·증설을 추진하는 투자 기업에 투자비의 3∼50%를 지방정부와 함께 지원하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반도체,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첨단전략산업 분야의 26개 기업에 국비 1161억원을 지원해 국가 첨단전략산업 육성을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이차전지 관련 기업 12곳에 국비 743억원이 지원됐으며, 전기차(7곳·271억원), 반도체(6곳·246억원), 식품(6곳·255억원), 바이오(6곳·106억원) 등 업종의 지방 이전 기업에 각각 보조금이 지급됐다.산업부는 올해 투자유치실적과 신규 일자리 창출 실적 등을 평가해 '2023년 투자유치 우수 지자체'로 충청북도, 경상북도, 대구시 등 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2023 동반성장 주간기념식... 한수원, 대통령 표창 수상
충주산업단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