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찰나의 움직임` 포착한 물리학자 3명, 노벨물리학상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찰나의 움직임` 포착한 물리학자 3명, 노벨물리학상 수상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물질의 전자 세계를 탐구할 수 있게 아토초(100경분의 1초) 빛 펄스를 생성하는 실험방법을 제시한 3명의 물리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피에르 아고스티니(70)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교수, 페렌츠 크라우스(61)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박사, 안느 륄리에(65) 스웨덴 룬드대 교수 등 3명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물질의 전자역학 연구를 위해 아토초 빛 펄스를 생성하는 실험방법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자들은 인류가 원자와 분자 내부의 전자 세계를 탐구할 수 있도록 새로운 도구를 제시했다.

노벨위원회는 "세 명의 연구자는 전자가 이동하거나 에너지를 변화시키는 빠른 과정을 측정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극도로 짧은 빛의 펄스를 아토초 수준에서 생성하는 방법을 입증했다"며 "이는 인류에게 원자와 분자 내부의 전자 세계를 탐구할 수 있는 새로운 도구를 제공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들 덕분에 100경분의 1초의 아토초 수준의 빛 펄스를 생성해 물질 속 아주 미세한 전자 세계를 초고속으로 관찰할 수 있게 됐다.


위원회는 "수상자들의 연구로 인해 이전에는 따라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른 과정을 연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남창희 GIST(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세 명의 연구자의 연구를 통해 전자 운동이 아토초 시간 영역에서 일어나는 것을 알게 됐다"며 "원자 사이에서 일어나는 초고속 현상을 들여다 보게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토초 펄스를 활용하면 향후 1000경분의 1초에 해당하는 젭토초 시간영역을 관찰할 수 있게 돼 핵의 운동을 들여다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분야별 노벨상 수상자는 2일 생리의학상 수상자, 이날 물리학상, 4일 화학상, 5일 문학상, 6일 평화상, 9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노벨상 수상자에게는 메달 및 증서와 함께 상금 1000만 스웨덴 크로나(한화 약 12억3800만원)가 지급된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찰나의 움직임` 포착한 물리학자 3명, 노벨물리학상 수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