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국심도 금메달감"…뒤집힌 태극기 바로잡은 `삐약이` 신유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국심도 금메달감"…뒤집힌 태극기 바로잡은 `삐약이` 신유빈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 정상에 오른 신유빈과 전지희가 뒤집힌 태극기의 '건곤감리' 위치를 바로잡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탁구 여자복식 정상에 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19·대한항공)이 금메달 못지 않은 '특별한 장면'으로 국민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전지희(31·미래에셋증권)와 함께 정상을 확정지은 후 기념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태극기가 뒤집혀있는 것을 알아채고 바로잡는 모습이 카메라 앵글에 잡힌 것.

이 감동적인 장면을 지켜 본 팬들은 "애국심도 금메달감"이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펼쳐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북한의 차수영-박수경 조와 맞붙어 게임스코어 4-1(11-6, 11-4, 10-12, 12-10, 11-3)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팬들을 감동시킨 장면은 경기 직후에 나왔다. 전지희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으려던 신유빈은 태극기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건곤감리 위치를 바로잡았다. 중국에서 귀화한 전지희가 태극기를 뒷면이 앞으로 가게 집어 드는 바람에 좌우 문양이 반대로 바뀌어 있었다. 얼핏 봐선 태극기의 건곤감리 위치가 바뀌어 있다는 걸 알아채기 힘든 상황이었다. 경기 직후에 주변이 어수선한 상황이어서 더욱 그러했다.

태극기의 방향을 돌려 건곤감리의 위치를 바로잡은 두 사람은 태극기를 든 채 환히 웃으며 손으로 브이(V)자를 그리면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날 두 사람은 한국 선수로서 아시안게임에서 2002년 이후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여자 탁구 복식조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을 건 것은 2002년 부산 대회에서 남자복식의 이철승-유승민 조, 여자 복식의 석은미-이은실 조 이후 21년 만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애국심도 금메달감"…뒤집힌 태극기 바로잡은 `삐약이` 신유빈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한국 신유빈-전지희가 북한 차수영-박수경에 승리, 금메달을 차지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