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영교 "`내가 이재명 탄핵` 설훈 발언…권력 흔들기로 문제 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리심판원 회부 가능성에 "요구 올라오고 파악되면 진행될 것"
서영교 "`내가 이재명 탄핵` 설훈 발언…권력 흔들기로 문제 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제공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의 탄핵을 언급한 설훈 의원에 대해 윤리심판원 회부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 최고위원은 2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가결될 경우 당이 어렵기 때문에 부결하자는 의견을 거의 다 모았는데 (심야 의원총회에서) 설훈 의원이 스스로 격앙돼 '내가 이재명을 탄핵한 것'이라고 발언을 해 버렸다"고 밝혔다.

서 최고위원은 "속내가 나온 거다. 이재명이라고 하는 당대표를 탄핵시키고 싶었다는 표현이라고 봐서 의원들이 아주 문제가 크다고 얘기했다"며 "이 상황은 권력에 대한 흔들기라고 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상황은 가결표를 던진 일부 의원들 때문에 만들어진 상황"이라며 "가결표를 던진 것은 '해당 행위'다. 77.7%를 받고 선출된 당대표직인데 그 당대표를 흔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행자는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느냐고 물었고 서 최고위원은 "저희들도 그동안의 발언, 당에 해를 끼치는 행위 등 여러 가지에 대해 절차를 만들어나갈 수밖에 없다"며 "당에 그 기구들이 있다"고 답했다.


윤리심판원에 회부할 수도 있다는 취지냐는 물음에는 "그런 요구가 올라오고 파악이 돼야 진행될 것"이라며 "해당 행위에 대한 당헌·당규상 절차가 있다. 그에 맞춰 진행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설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청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단식을 중단한 이 대표의 건강에 대해서는 "체중이 많이 감소됐지만 표정은 좋다. 나라도 책임져야 하니 제1야당의 대표로서의 총기가 있다"고 전했다.

또 "최악의 상황이지만 (이재명 대표는) 담담한 상태에서 그 다음을 흔들림 없이 국민과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갖고 계시다"며 "야당 대표로서 역할을 더 잘 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