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디섐보, 역전극 펼쳐 LIV 골프 두번째 우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단체전도 1위, 총 상금 63억원 챙겨
미국 프로 골퍼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LIV 골프에서 통산 2승 고지에 올랐다.

디섐보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슈거그로브의 리치 하비스트 팜스(파71)에서 열린 LIV 골프 12차 대회(총상금 250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3라운드 최종 합계 13언더파 200타로 우승했다.

마크 리슈먼(호주)과 아니르반 라히리(인도)를 1타차로 제친 디섐보는 지난 8월 7일 10차 대회에서 LIV 골프 첫 우승을 따낸 지 50일 만에 두번째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첫 우승 때도 최종 라운드에서 12언더파 58타의 맹타를 휘둘렀던 디섐보는 이날도 버디 9개를 쓸어담아 역전승했다.

LIV 골프에서 이번 시즌에 두번 이상 우승한 선수는 3승의 테일러 구치(미국)와 2승을 올린 캐머런 스미스(호주)에 이어 디섐보가 세번째다.

라히리, 찰스 하월 3세(미국),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함께 팀을 이룬 디섐보는 단체전에서도 1위를 차지해 개인 우승 상금 400만 달러에 단체전 상금 300만 달러의 25%인 75만 달러를 보태 475만 달러(약 63억4000만원)를 받았다.


최종 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첫 우승을 기대했던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는 2타를 잃고 4위(11언더파 202타)에 그쳤다.
LIV 골프 선수로는 유일하게 라이더컵 출전을 앞둔 브룩스 켑카(미국)는 공동 24위(5언더파 208타)에 머물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디섐보, 역전극 펼쳐 LIV 골프 두번째 우승
브라이슨 디섐보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