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에코, 전남 안마도에 해상 풍력 짓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에코플랜트는 안마해상풍력㈜가 발주한 '안마 해상풍력' 프로젝트 해상풍력 운송·설치 사업을 수주해 우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안마 해상풍력은 한반도 서남 해안에서 서쪽으로 약 40km 떨어진 곳에 있는 532MW 규모의 해상풍력 사업이다.

사업지는 전남 영광군 안마도 인근에 있으며, 여의도 29배 규모에 달한다. 연간 140만명이 사용하는 전력 생산이 예상된다. 2024년 전반기에 착공 예정으로 국내 첫 유틸리티 규모(Utility Scale)의 해상풍력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마 해상풍력은 국내에 청정 재생에너지를 공급하고 영광군 지역사회에 고용 창출 효과를 불러올 전망이다. 안마 해상풍력은 지역사회 및 공급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믿고 이를 바탕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기업이 500MW급 해상풍력 운송 및 설치(T&I) 사업을 수행하는 건 국내외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해상풍력 운송 및 설치 시장은 해상풍력 프로젝트가 활발히 진행된 유럽을 중심으로 외국계 소수 기업이 독점해 왔다. 국내 시장 역시 현재 약 100MW 규모로 조성 중인 제주 한림 해상풍력 단지를 제외하면 100MW가 넘는 대형 해상풍력 프로젝트 수행은 이번이 첫 사례다.


SK에코플랜트는 지상에서 제작된 해상풍력 구조물인 재킷 38기를 해상으로 운송해 바다에 고정 및 설치하는 사업을 수행한다. 해상풍력 구조물은 14MW급 풍력 터빈 및 블레이드를 지탱하기 위한 재킷의 높이는 최대 74m, 무게는 최대 1850톤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SK에코플랜트는 정유 플랜트와 발전소 사업의 해저 배관, 재킷 설치 등 해상공사 및 엔지니어링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 현재 직접 울산, 전남 지역에서 총 3.7GW 해상풍력 사업을 개발 중이기도 하다. 또 부유식 해상풍력 적용을 위한 K-부유체 개발이 진행 중이며, 기본설계에 대한 노르웨이 선급(DNV) 인증도 획득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해상풍력 전 분야 밸류체인을 완비하는 등 그 대표성을 인정받아 최근 한국풍력산업협회 회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캐나다 그린수소 프로젝트, 미국 텍사스 태양광 프로젝트에 이어 국내 첫 유틸리티 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까지 연속으로 참여하며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위상을 다지고 있다"며 "사업개발·운영부터 기자재 제조, 전문성 있는 시공 역량까지 완비한 신재생에너지 공급망을 바탕으로 국내외를 넘나들며 다양한 에너지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SK에코, 전남 안마도에 해상 풍력 짓는다
안마 해상풍력 개.요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