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30은 BMW, 5060은 벤츠 탄다…나이 따라 선호 수입차 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BMW, 역동성 강조…벤츠, 고급·안정감 내세워”
수입차 브랜드 중에서 20∼30대 연령층은 BMW를, 50∼60대는 메르세데스-벤츠를 선호하는 양상이 짙어지고 있다.

2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연령대별 구매 대수가 가장 많은 수입차 브랜드는 20∼30대에선 BMW(1만20707대), 50∼60대에서 메르세데스-벤츠(8천738대)였다. 이런 추세는 지난 2015년 말 아우디폭스바겐의 디젤 게이트 이후 8년간 지속되고 있다.

지난 2016년을 기점으로 20∼30대의 구매 대수 1위 수입차 브랜드는 폭스바겐에서 BMW로 바뀌었다.

20∼30대의 BMW 구매 대수와 벤츠 구매 대수의 격차는 2019년 최저치를 기록한 후 점점 벌어졌다. 지난 2019년 20∼30대의 BMW 구매 대수는 벤츠의 1.03배(481대 차이)에 그쳤으나, 2020년에는 1.3배(4081대 차이), 2021년 1.66배(7816대 차이)로 격차가 커졌다.

지난해 20∼30대의 BMW 구매 대수(2만1813대)는 벤츠(1만270대)의 2배를 웃돌았다.

50∼60대의 벤츠 선호 현상도 디젤 게이트 이전인 2014년부터 이어져 왔다. 벤츠는 '50∼60대의 최다 구매 수입차 브랜드'라는 타이틀을 10년간 유지했다.

최근에는 BMW와의 구매 대수 격차가 점차 줄어드는 모양새다. 50∼60대의 벤츠 구매 대수는 BMW와 비교해 2019년 2.61배(8028대 차이)였으나, 2020년 2.03배(7004대 차이), 2021년 1.7배(5523대 차이), 2022년 1.31배(3356대 차이)로 감소했다.

올해 1∼8월 기준 벤츠는 50∼60대에서 BMW보다 849대 더 많이 팔렸다.

40대가 가장 많이 산 수입차 브랜드는 2016∼2020년 벤츠, 2021∼2023년 BMW였다. 70대 이상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벤츠를 가장 많이 구매했다.

올해 1∼8월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모델은 BMW 5시리즈(1만5749대)였다. 이어 벤츠 E클래스(1만2030대), 벤츠 S클래스(8014대)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업계 관계자는 "BMW가 역동적인 드라이빙 경험을 강조하며 비교적 젊은 연령층에 소구한다면, 벤츠는 고급스러움과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내세워 고객의 연령대가 상대적으로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2030은 BMW, 5060은 벤츠 탄다…나이 따라 선호 수입차 달라
악재 겹친 수입차 시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