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뮤지엄라이너, 대화형AI(인공지능) 도슨트 개발 통해 미술관 양방향 소통 전시 생태계 제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뮤지엄라이너, 대화형AI(인공지능) 도슨트 개발 통해 미술관 양방향 소통 전시 생태계 제공
뮤지엄라이너가 AI 도슨트 서비스를 제공 중인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장 모습. [뮤지엄라이너 제공]

미술관·박물관 등 전시공간에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멤버십 플랫폼을 제공해주는 뮤지엄라이너의 서비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뮤지엄라이너는 미술관 및 박물관이 관람객과 양방향으로 소통이 가능한 디지털 멤버십 채널을 구축하도록 지원하고, 이를 통해 향후에는 관람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사용자 중심 AI서비스를 제공한다.

뮤지엄라이너는 역대급 흥행을 기록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2023년 청주공예비엔날레에 관람객과의 양방향 소통을 위한 대화형 AI(인공지능) 도슨트를 제공한 바 있다. 양방향 소통 AI(인공지능) 도슨트는 다양한 관객의 관심사에 맞추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대화형 AI(인공지능)으로, 세계 57개국 작가의 작품 3,000여 점이 전시되고 있는 세계적인 공예문화 행사,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방대한 작가, 작품, 그리고 다양한 연계 행사 등 전시 정보를 사용자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대화형 AI(인공지능) 도슨트를 통해 다양한 관람객의 눈높이를 맞추고, 소통해나가고 있다는 점에서도, 국내외 관람객 모두가 함께하는 열린 행사를 지향하는 청주공예비엔날레의 기획 취지에도 부합한다.

2023년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소개한 대화형 AI(인공지능) 도슨트는 뮤지엄라이너에서 최근 영입한 플랫폼 개발 전문 조용승 박사팀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대화형 AI(인공지능) 도슨트 프로젝트는 예술의 실험정신을 추구하고, 동시대인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강재영 예술감독의 열린 기획이 그 시발점이 되었다. 동 프로젝트를 통해 이번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다양한 주체와 혁신 기술까지 포용하한 대중성과 혁신성의 상징이 되고 있으며, 국내 뿐 아니라 스페인 등에서 참여한 세계적인 작가들에게도 그 혁신성을 선보이는 계기가 되었다. 그 대중성과 혁신성에 대한 평가는 연일 경신해나가고 있는 청주공예비엔날레의 관람객수가 입증한다.


지난 17일 오후 3시 기준 누적 현장 관람객6만 명을 돌파하며, 관람객 수는 최다 기록을 경신해나가고 있다.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사물의 지도-공예, 세상을 잇고, 만들고, 사랑하라'를 주제로 2023년 10월 15일까지 청주 문화제조창에서 이어진다.

한편 뮤지엄라이너에는 스타트업과 서비스사업자의 플랫폼사업화와 빠른 성장을 지원하는 컴퍼니그로스파트너(Company Growth Partner), 플랫폼H(플랫폼에이치) 이종광 대표가 컴퍼니 그로스 리드로 참여한다.

아울러,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플랫폼엘 전상언 디렉터가 글로벌 그로스 리드로 참여하여 미술관 및 컨텐츠 기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뮤지엄라이너는 이번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선보인 대화형 AI(인공지능) 도슨트 서비스를 기반으로, 2023년 하반기에는 글로벌 뮤지엄 행사에서 글로벌 뮤지엄 멤버십 서비스를 소개할 계획에 있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