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치 9단’ 박지원 쓴소리 “민주당, ‘망하는 길’ 가고 있어…자중자애 바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향한 ‘정치탄압’ 겹겹이 쌓여 가는 이때, 잘하지 못할망정 실수…누가 박수치겠나”
“저는 현 상황에 대해 대표께서 대국민 사과, 최원일 前 천안함장에 대한 비난도 사과하라 요구”
“모든 걸 대표 책임으로 돌리고, 천안함장 발언은 혼잣말이라 변명하면 국민 무시하는 언행”
“민주당 의원들, 대여투쟁서 총 옆으로 쏘면 총선 실패, 정권교체도 물 건너간다는 상식 곱씹어 봐야”
“특히 이 와중에 소탐대실은 치명타…민주당은 국가와 국민 위해서 건강한 野 돼야”
‘정치 9단’ 박지원 쓴소리 “민주당, ‘망하는 길’ 가고 있어…자중자애 바란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정치 9단'으로 불리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자신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당 안팎의 상황이 민주당이 망하는 길로만 가고 있다"면서 "민주당을 향하는 정치탄압이 겹겹이 쌓여 가는 이때에 잘하지는 못할망정 실수하면 누가 박수치겠나. 자중자애 바란다"고 작심 쓴소리를 했다.

박지원 전 원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래경 혁신위원장 선임 과정에서 하루 전 밤 최고위에서 당 대표가 통보. 다음날 아침 발표했다면 밤사이 최고위원들을 포함 지도부가 SNS 검색만 했어도 천안함 자폭, 코로나 발원 미국 등의 주장을 알았을 것이며 '아침 발표 전이라도 반대 의사를 밝혀야 했지 않았을까'라는 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홍영표 의원께서 발표 두 시간 만에 이 사실을 발견, 반대 의사를 밝히신 것은 잘한 일이라 생각한다"며 "이재명 대표께서 즉각 자퇴시킨 것은 잘한 결정이고, 이래경 위원장도 현명한 결단을 하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는 현 상황에 대해 대표께서 대국민, 당원 대상 사과를 하고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 대한 비난도 사과하라 요구했다"며 "모든 것을 대표 책임으로 돌리고, 또한 천안함장 발언은 혼잣말이라 변명을 하면 국민을 무시하는 언행이며 이는 당과 대표를 위하는 길도 아니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는 사과하고 끊어내야 한다"면서 "윤석열 정권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미일 편중외교로 경제를 파탄내고 있기에 민주당은 경제·국익외교 관점에서 중·러와의 접촉을 모색하고 현안에서는 방통위원장 면직과 신임 인사, MBC 기자 등 압수수색, KBS 수신료 분리 징수, 대통령실의 대법관 추천 거부, 노조와 시민단체 탄압 등등 민주당이 투쟁할 일들이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 전 원장은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을 위한 대여투쟁에서 총을 앞으로 쏘지 옆으로 쏘면 총선도 실패하고 정권교체도 물 건너간다는 상식을 곱씹어 봐야 한다"며 "특히 이 와중에 소탐대실은 치명타다. 민주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강한 야당, 건강한 야당이 돼야 한다. 망하는 길로 가면 안 된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정치 9단’ 박지원 쓴소리 “민주당, ‘망하는 길’ 가고 있어…자중자애 바란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앞서 이날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과거 발언 논란으로 혁신위원장직을 사퇴한 데에 따른 책임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 "당 대표가 권한을 가진 만큼 (혁신위 인사와 관련해) 내부 논의를 충분히 했든 안 했든(책임은 나에게 있다)"이라며 "당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당 대표가 언제나 책임을 져야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이 대표는 '차기 혁신위원장을 언제 인선할 계획인지', '이 대표의 사당화'다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의에는 답하지 않았다. 또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 전 함장을 향해 "부하들을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느냐, 어이가 없다"고 '낯짝'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오른 것, 최 전 함장이 만남을 요청한 것에 대해선 함구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