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블라디보스토크 北영사관 가족 2명 실종…최종적으로 韓망명 가능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라디보스토크 北영사관 가족 2명 실종…최종적으로 韓망명 가능성"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동부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관 직원의 가족 2명이 행방불명 상태라고 아사히신문이 러시아 독립 매체의 소셜미디어(SNS)를 인용해 6일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주블라디보스토크 북한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60대 직원의 부인(43)과 아들(15)이 지난 4일 총영사관에서 택시를 탄 뒤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개인용품을 담은 상자를 지참한 이들은 다른 택시에 탑승해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하바롭스크 방면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경찰은 이들이 해외 탈출을 시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아사히는 "북한 총영사관 직원 가족이 중국으로 출국하거나 최종적으로는 한국 망명을 목표로 삼았을 수 있다"고 전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