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인 사업가 납치살해` 필리핀 경찰, 무기징역…6년여만에 단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앙헬레스 법원 판결…2016년 경찰청 주차장서 살해
2016년 한인 사업가 지모 씨(당시 53세)를 납치해 살해한 필리핀 전직 경찰과 정보원에게 사건 발생 6년여만에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필리핀 앙헬레스 법원은 6일(현지시간) 경찰청 마약단속국(PNP AIDG) 소속 전 경찰관인 산타 이사벨과 국가수사청(NBI) 정보원을 지낸 제리 옴랑에게 각각 이같이 선고했다.

하지만 법원은 이사벨의 상관이자 마약단속국 팀장을 지낸 라파엘 둠라오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지씨 납치·살해 사건과 관련해 인질강도·살인 및 차량 절도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피해자인 지씨는 2016년 10월 18일 오후 2시께 앙헬레스 소재 자택에서 가정부와 함께 경찰에 의해 납치됐다.

당시 경찰은 지씨를 본인의 차량에 강제로 태운 뒤 경찰청 마약단속국 주차장으로 데리고 가서 목을 졸라 살해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한인 사업가 납치살해` 필리핀 경찰, 무기징역…6년여만에 단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