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누리호, 통신 이상 문제 해결"…어제와 동일한 오후 6시 24분 `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날 통신 이상 문제로 발사가 취소된 누리호가 25일 오후 6시 24분 발사를 재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날 오전 11시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발사 준비 자동 제어 시스템과 발사대 장비 제어 시스템의 이상 발생을 점검하고, 조치 결과를 보고 받은 뒤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발사관리위 개최 후 브리핑에서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고, 다시 발사작업 준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항우연 연구진은 밤샘 점검을 통해 발사대의 헬륨 저장탱크와 지상장비 시스템을 제어하는 장치(PLC)에서 명령어가 순차적으로 전달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이후 해당 제어 프로그램을 수정하는 작업을 진행해 이날 오전 5시 6번의 반복시험을 통해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최종 확인했다. 발사관리위원회는 점검 결과를 검증해 발사 재개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기술적 준비 상황을 종합적으로 다시 점검하고, 기상 조건도 어제와 동일하게 발사 조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보고 발사 시간을 오후 6시 24분으로 결정했다.


누리호는 오후 3시 40분부터 추진제(연료, 산화제) 충전이 진행되며, 오후 5시 40분 모든 충전이 끝날 예정이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발사 자동운용에 들어가게 된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직전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점검하고 준비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누리호를 발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누리호, 통신 이상 문제 해결"…어제와 동일한 오후 6시 24분 `발사`
25일 오전 나로우주센터에서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고도화사업단장이 누리호 재발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항우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