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그룹 잇단 합병설 배경… `SK온` 살리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엔무브·E&S 등 6개월새 3번째
'9분기 적자' SK온 매각설은 '0'
"향후 수십년 수익 보장된 산업"
SK그룹 잇단 합병설 배경… `SK온` 살리기
SK온 미국법인 SK배터리아메리카 조지아주 공장 전경. SK온 제공.

SK그룹이 최근 6개월 만에 벌써 세 번째 합병설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는 그룹의 미래 먹거리인 배터리 제조사인 SK온을 살리기 위한 전략적 결정으로 풀이된다. 9개 분기 연속 적자인 SK온은 단 한 차례도 매각설이 나오지 않는 만큼 그룹 차원에서 SK온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내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20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SK온은 올해 6개월 동안 SK온·SK엔무브의 합병설과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지분 매각설, SK이노베이션·SK E&S의 합병설까지 총 3건의 합병설에 휘말렸다. 합병설의 중심에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자회사인 SK온이 매번 거론되고 있다.

2021년 10월 1일 SK이노베이션에서 분사한 SK온은 SK그룹이 통신과 반도체에 이은 핵심 성장 동력으로 점찍은 미래 사업이지만 출범 이후 적자가 지속되고 있어 자금 수혈이 시급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5818억원 영업손실을 낸 SK온은 올해 1분기 3315억원의 영업손실로 9개 분기 연속 적자다.

SK온의 재무 상황은 전기차 시장의 캐즘과 맞물려 악화했다. 외부 투자 유치와 차입을 통한 자금 확보가 내부적으로 한계치에 다다르며 그룹 차원에서 계열사 간 합병을 통한 자금 조달을 모색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SK온은 최근 3년간 20조원 이상을 설비 투자에 쏟아부었는데 추가적인 투자가 절실한 상황이다. 올해 예정된 설비 투자금은 7조5000원이며, 내년 역시 약 3조원 이상의 투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 약속한 기업공개(IPO)까지 해야 하는 만큼 재무구조 개선이 절실한 것이다.

이날 합병설로 거론된 SK E&S는 SK가 90%의 지분을 보유한 비상장 기업으로 지난해 영업이익만 1조3000억원을 기록해 그룹 내에서 '알짜 회사'로 평가받는다. SK이노베이션과의 합병으로 SK온의 자금난을 해결하고 그룹 차원의 에너지 사업의 통합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는 묘책으로 오르내리는 이유다.

배터리업계에서는 SK그룹이 실적 부진과 중복 투자로 그린바이오 분야의 계열사 조정을 하는 작업 중에서도 정작 적자인 'SK온의 매각설'이 한 차례로 나오지 않는 것을 두고 배터리 사업에 대한 확신과 의지로 보고 있다.

최근 SK온에서 SK이노베이션으로 자리를 옮긴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지난 4월 타운홀 미팅에서도 "전동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이자 정해진 미래"라며 수요 회복 시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경영진과 구성원이 합심해 철저히 준비하자"고 당부한 바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SK온의 누적 수주가 400조원 이상이라는 것은 향후 수십 년 동안 수익이 보장된다는 의미"라며 "수백조원의 매출을 담보할 수 있는 산업은 반도체를 제외하고 역사상 거의 없다"고 말했다.

또 그룹 내부에서도 예정된 미래를 위해선 인고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격차를 만들기 위해선 초기 투자 비용과 이를 버티는 시간이 필요한 산업이라는 것이다.

한 예로, LG화학 분사 전 LG에너지솔루션은 2009년 미국 제너럴모터스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고 7년이 지난 뒤에도 적자를 면치 못할 때가 있었다. 삼성SDI 역시 배터리 사업에서 적자가 이어지면서 2016년에는 화학부문을 팔아 약 3조원의 자금을 마련해 투자를 이어가기도 했다.

한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결국 전기차 시장은 오는데 그때까지 버티냐, 못 버티냐의 문제"라며 "중국 CATL, BYD 등은 정부 지원과 함께 대규모의 투자를 하고 있는 등 다른 경쟁업체들도 투자를 멈추지 않고 있는데 배터리 산업은 최소 5년 이상의 앞을 내다 보는 장기적인 관점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관련기사 1·3면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