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인이 만든 줄 알았는데"…380만원짜리 디올 가방 원가에 `발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인이 만든 줄 알았는데"…380만원짜리 디올 가방 원가에 `발칵`
디올 엠베서더 블랙핑크 지수.<지수 SNS 캡처>

매장에서 380만원에 팔리는 명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 가방의 원가가 8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블룸버그 등 외신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이 디올 이탈리아 지사의 가방 제조업체 디올SRL에 대해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명령하고, 1년간 업체를 감독할 '사법행정관'을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디올이 중국인 불법 이민자 등의 노동력을 착취해 싼값에 가방을 만들고 '메이드 인 이탈리아' 라벨을 붙여왔다는 판결문이 공개됐다.

34페이지 분량의 판결문에는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 4곳의 노동 실태가 담겼다. 이들 공장은 대부분 중국인이 운영했으며 중국이나 필리핀에서 온 불법 체류자들을 고용해 24시간 쉼 없이 운영했다. 이 때문에 작업자들은 공장에서 쪽잠을 자며 근무해야 했으며 기계가 빨리 작동할 수 있게 안전장치도 제거돼 있었다.


노동력 착취로 생산 비용을 아낀 업체는 가방 한 개에 53유로(7만8500원)를 받고 디올에 넘겼고 디올 매장에서 2600유로(약 385만원)에 팔렸다. 법원은 디올 사업부가 공급 업체의 실제 작업 조건이나 기술 능력을 확인하지도, 정기 감사를 실시하지도 않았다며 책임을 물었다. 하청업체의 노동력 착취를 방치하거나 조장했다는 혐의다.
한편 이탈리아 수사기관은 몇 년 전부터 명품 제조사 하청업체들의 노동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