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보·수출입銀·투르크 대외경제은행 `금융협력` MOU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동 사업기회 모색·정보 공유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가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한국수출입은행·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TFEB)과 금융지원 및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윤석열 대통령의 투르크메니스탄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공동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금융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TFEB는 대외경제협력 및 국가산업 개발을 목적으로 1992년 설립된 투르크메니스탄 국책은행이다. 지난 3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제9차 '한-투르크메니스탄 경제·무역·과학·기술 협력 공동위원회'를 개최한 바 있다.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우리기업이 참여하는 투르크메니스탄 프로젝트에 대한 금융지원과 정보 공유에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한국기업 참여 프로젝트 금융지원 협력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한 프로젝트 정보 공유 △각 기관의 경험과 전문성 공유 등이다.

이를 통해 천연가스 등 풍부한 자원과 더불어 지리적 이점을 갖춘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우리 기업의 사업 기회를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 규모의 천연가스 확인매장량 보유국이다. 카스피해 인근에 위치해 중국, 러시아, 유럽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지리적 장점도 있다.

무보와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2014년 투르크메니스탄 키얀리(Kiyanly) 플랜트 프로젝트에 각각 11억 달러, 7억700만 달러의 금융을 지원한 것을 계기로 투르크메니스탄 정부 및 TFEB와 우호적 협력 관계를 지속해오고 있다.

장영진 무보 사장은 "투르크메니스탄은 중앙아시아의 대표적인 자원 부국으로 최근 인프라·국방·관광 등 산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어 양국 경제협력에 따른 매우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향후 우리 기업들의 수주 확대와 투르크메니스탄의 여러 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무보·수출입銀·투르크 대외경제은행 `금융협력` MOU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장영진(왼쪽부터)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 라힘베르디 제파로프 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