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상공인 98.5% "최저임금 인하 또는 동결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상공인 98.5%는 내년도 최저임금이 인하 또는 동결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6∼31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100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저임금 인상 소상공인 영향 실태조사' 결과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해 64.9%는 인하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동결해야 한다는 응답이 33.6%였고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은 1.5%에 그쳤다.

최저임금 인상 시 영향을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는 신규 채용 축소(59.0%), 기존 인력 감원(47.4%), 기존인력의 근로 시간 단축(42.3%) 등 고용 감축과 관련한 응답이 높았고 이어 사업 종료(12.0%), 영업시간 단축(9.7%), 제품 및 서비스 가격 인상(7.3%)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음식·숙박업의 경우 사업종료를 꼽은 비율이 25.2%로 평균의 두 배 이상이었다.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구분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87.8%였다.

업종별 구분 적용 방식에 대해 소상공인 비중이 높은 업종에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58.2%로 가장 많고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은 업종에 우선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30.5%였다.

최저임금 부담을 묻는 질문에는 '부담이 크다'는 응답이 83.3%였고 '보통'이라는 응답이 14.7%, '부담 없다'는 응답은 2.0%에 그쳤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소상공인 98.5% "최저임금 인하 또는 동결해야"
최저임금 결정 수준의 적정성.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