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서 외모 평가하고 성희롱"…인천교육청 조사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서 외모 평가하고 성희롱"…인천교육청 조사 나서
인천시교육청 [연합뉴스]

인천지역 고등학교 2곳의 남학생들이 온라인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이나 연예인 사진 등을 올리며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일 인천 모 고등학교에 다니는 A양이 온라인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피해를 봤다며 학교 측에 신고했다.

117 학교폭력신고센터로 해당 사건은 접수됐다. 시교육청이 조사한 결과 고등학교 2곳의 남학생 6명이 지난 3∼4월께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이나 연예인 사진을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이들 남학생이 사진을 토대로 외모 평가를 하며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단체 대화방에는 같은 중학교 출신의 남녀 학생 20여명이 들어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교육청은 단체 대화방에 참여해 있던 여학생들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사진을 올리고 외모를 평가하는 과정에서 성희롱성 발언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