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콜마 2세` 윤여원, 계열사 부당거래 드러나...공정위 과징금 5억 처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콜마 2세` 윤여원, 계열사 부당거래 드러나...공정위 과징금 5억 처분
에치엔지 로고. [에치엔지 제공]

한국콜마가 계열사 간 내부거래로 윤동한 회장 딸 윤여원(48) 콜마비앤에이치 대표가 소유한 회사를 부당지원한 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5억원상당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는 10일 한국콜마 계열사 에치엔지가 케이비랩(현 위례)에 자사 인력을 지원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5억1000만원(잠정)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케이비랩은 원래 한국콜마의 화장품 OEM·ODM 전문 회사인 에치앤지가 자체 브랜드 '랩노(LabNo)' 판매를 위해 2016년 100% 자회사로 설립한 곳이다. 그러나 2018년 9월 윤 대표가 주식 전량을 10만원에 매입하면서 특수관계인 소유 회사가 됐다.

윤 대표는 에치앤지를 통해 케이비랩 지원방안을 기획했고, 케이비랩이 성장하면 회사 상장(IPO)으로 가치를 불릴 장기적 계획도 세웠다. 인력지원은 이같은 계획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수단으로, 관련된 세부사항도 윤 대표가 직접 결정했다.

에치엔지는 2016년 8월 케이비랩 설립 당시부터 2020년 5월까지 자사 인력을 최대 15명까지 파견하면서, 이들 인력에 대한 인건비 9억원가량을 대신 지급했다. 특히 윤 대표가 회사를 인수하기 전인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케이비랩은 자체 인력 없이 파견으로만 회사를 운영했다. 회사를 인수하고 나서도 전체 인력의 87.5%가 에치엔지 파견인력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케이비랩이 에치엔지의 전문 인력을 아무런 노력없이 확보함으로써 경쟁 사업자에 비해 유리한 조건을 마련한 것으로 봤다. 케이비랩의 매출도 2016년 4200만원에서 2019년 25억4700만원까지 3년간 60배 이상 대폭 증가했다.

다만 당초 부당 지원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점과, 당초 목표했던 성과(IPO 등)을 달성하지 못한 점 등을 참작해 윤여원 대표의 사익편취 행위에 대한 검찰 고발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석동수 공정위 부당지원감시과장은 "대기업집단 뿐만 아니라 한국콜마와 같은 중견 기업집단의 부당지원 행위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법 위반이 엄중 제재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