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럽 항구에 中 전기차 쌓여…수출 리스크 대응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자동차업체 경영자가 유럽 주요 항구에 중국산 전기차가 적체돼 있는 것을 목격했다는 언급을 내놨다. 중국이 미국·유럽연합(EU)의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과잉 생산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 반박했으나 중국 현지 업체들도 상황이 심각하며, 대응이 필요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10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덩샤오단 루이란자동차 해외사업부 총경리는 지난 7일 열린 '2024 중국 자동차 충칭 포럼'에서 지난달 유럽 시장을 시찰하며 이 같이 목격했다고 밝혔다. 루이란 자동차는 중국 지리자동차 산하 브랜드다.

덩 총경리는 "중국 전기차가 유럽 각 대형 항구에 심각하게 쌓여있었다"며 "(중국 업체들이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지난해와 올해 돈을 벌었더라도 내년에는 앞서 번 돈을 모두 잃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과 미국 시장의 리스크가 비교적 크기에 자동차 수출에 대비가 필요하다며 자동차업체도 장기적이고 신중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4월 미국 자동차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 유럽판도 유럽 항구에 수입 자동차 수천대가 쌓여있고, 상당수는 중국산이라고 보도했다. 유럽의 항만·물류 시스템이 대규모 자동차 수입을 감당하기 힘들어 일부 제조사는 항구 내 구역을 임차해 차를 세워놓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탄탄한 내수 시장을 넘어 수출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 전기차업체들은 최근 미국이 관세를 대폭 인상하고, EU의 보조금 조사까지 진행되며 어려움을 겪는 모양새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가 지난 7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4월 중국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내수 촉진 기조 하에 전년 동기 대비 28.6% 늘었으나, 유럽 주요 국가들의 보조금 중단과 견제 등으로 인해 유럽·북미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보다 각각 2.4%포인트, 1.5%포인트 하락했다.

차이신은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최근 몇 년 동안 지속 성장했고 전기차가 주력이지만,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을 지에는 불확실하다"며 "기업인들은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내연기관차 수출도 중시해야 한다고 제언한다"고 전했다.

수쉐밍 중국 체리자동차 총경리보는 포럼에서 내연기관차가 해외 시장에서 점유율 60~70%를 차지하는 구도가 향후 5~10년 안에 근본적으로 바뀌지는 않을 것이며 중국 업체들이 해외 시장을 차지하려면 내연기관차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