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심수봉, 4년간 방송금지 당한 사연은?…"그 분이 당하는 걸 보고 제 정신 아니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심수봉, 4년간 방송금지 당한 사연은?…"그 분이 당하는 걸 보고 제 정신 아니었다"
가수 심수봉이 tvN STORY '지금, 이 순간'에 출연해 4년간 방송금지를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 유튜브 캡처.

가수 심수봉이 10·26 사건을 떠올리며 4년간 방송금지를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심수봉은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STORY '지금, 이 순간'에 출연해 "그 분이 그렇게 당하는 걸 보고 제 정신이 아니었다"며 그 당시를 떠올렸다.

심씨는 지난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사건 당시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로 4년간 방송 금지 처분을 받았다.

심수봉은 "굉장히 제 노래도 좋아해주시고 따뜻하게 잘 해주셨다"며 "어떻게 그런 자리에 제가 있어서 여러가지 힘든 상황을 받기도 하고 참 슬펐다. 많이 슬픈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사건 이후 밤무대에서 노래하며 생계를 이어가던 심수봉은 1984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가 전국민적 인기를 모으며 재기에 성공했다.

이날 심수봉은 데뷔 전 자신의 음악성을 알아봐준 가수 나훈아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특히 자신의 히트곡 '그때 그 사람' 속 '그 사람'이 나훈아였다고 최초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심씨는 8년여간 절절하게 나훈아를 짝사랑했다고 깜짝 밝히기도 했다. 나훈아가 군대에서 위험한 임무에 투입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저 사람 대신 제가 죽을게요"라고 기도까지 했다며 시원하게 고백했다.

심수봉은 데뷔 전 교통사고로 입원했던 당시 나훈아가 찾아와 병실에서 실제로 기타를 쳐줬다고 밝혔다. 노래에 '외로운 병실에서 기타를 쳐주고'라는 가사가 등장하는 잉다.

심씨는 "웬 가수님이 병실에 오셔서 기타까지 쳐주면서 노래를 하나 싶었다"며 "그래서 완전히 빠졌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