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저케이블 키우는 LS에코... "2030년까지 매출 2.5배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미·유럽으로 사업확대 계획
희토류 영구자석 1800억 목표
LS에코에너지가 기존의 전력·통신 케이블 사업을 한층 확대하는 한편 미래 성장 동력인 해저 케이블과 희토류 영구자석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토대로 2030년까지 매출을 지난해 7000억원의 2.5배인 1조8000억원까지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다.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밸류업 데이 행사에서 회사의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세계적으로 향후 15년 이상 대규모 전력 수요가 지속될 것"이라며 "전선 사업을 확대하는 동시에 희토류 영구자석 사업을 추진,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 없는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업별로 살피면 전력·통신 케이블 사업은 2030년 1조2500억원 규모까지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희토류 영구자석 사업은 1800억원 규모, 해저 케이블 사업은 3700억원 규모로 각각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LS에코에너지는 베트남 내 1위 전력 케이블 업체이자 LS전선의 첫 해외 초고압 케이블 생산 거점이다. 기존 전력·통신 케이블 사업을 베트남을 넘어 북미와 유럽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유럽 초고압 케이블 시장 공략을 위해 LS전선과 함께 해외 생산법인과 영업망을 활용해 주력 제품을 판매하는 '크로스 셀링' 전략을 펼친다.

신규 먹거리로 점 찍은 해저케이블의 경우 북미·유럽, 베트남에서 현지화 전략을 가동한다. 특히 북미 시장은 미국 정부로부터 1400억원 규모의 보조금을 유치한 해외법인 LS그린링크를 중심으로 진출한다. 유럽은 전 세계 풍력발전 단지의 75%가 몰려 있어 해저케이블의 잠재 성장률이 클 것이라는 게 회사의 판단이다.

이 대표는 "해저케이블은 전체 매출에서 운반비가 20%에 달하는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원가 경쟁력 측면에서 현지화가 필요하다"며 "유럽도 시장 규모가 큰 만큼 놓치지 않기 위해 사업 진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베트남에서는 국영 석유가스기업 페트로베트남 자회사 PTSC와 해저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기차 시대 중심인 영구자석 생산의 밸류체인도 구축 중이다. 회사는 국내 업체 최초로 베트남에서 대규모 희토류 산화물을 확보했다. 베트남의 희토류 매장량은 2200만톤으로 중국(4400만톤)에 이어 세계 2위다. 베트남 현지에 생산 거점을 갖춰 사업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이 대표는 "희토류 원광을 영구자석으로 제조하는 밸류체인을 수직 계열화해 수요에 대응하고 기존 전기자동차(EV) 부품 사업과 연계해 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실적을 놓고는 "사상 최대치를 갱신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해저케이블 키우는 LS에코... "2030년까지 매출 2.5배로"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개최한 '밸류업 데이'에서 중장기 성장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윤선영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