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기업신용평가사 테크핀레이팅스 출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본인가 획득
실시간 신용평가 정보, 매출채권팩토링 상품 중개 등 서비스
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기업신용평가사 테크핀레이팅스 출범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기업금융에 특화한 국내 1호 신용평가(CB) 플랫폼 사업자가 됐다고 30일 밝혔다. 더존비즈온과 함께 설립한 '테크핀레이팅스'를 통해서다. 신한은행은 기업신용평가를 통해 중소기업 차주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혁신적인 금융 중개 사업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금융위원회로부터 테크핀레이팅스의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본인가를 받았다. 이어 더존비즈온이 보유한 기업정보조회업 라이선스 이전에 대한 인가도 최종 획득했다. 기업신용등급제공업은 다양한 금융·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신용을 평가하고 산출된 신용등급을 외부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양사는 테크핀레이팅스의 설립을 위해 약 2년간 노력했다. 테크핀레이팅스에는 신한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더존비즈온의 기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력이 결합됐다. 서울보증보험이 참여하면서 경쟁력이 강화됐다.

테크핀레이팅스는 기업고객의 세무, 회계, ERP 데이터 및 거래 유형별 정보 등 신뢰도 높은 정보와 인공지능(AI) 기술력을 활용해 정확한 신용평가 체계를 마련했다. 또한 기업 CB 사업과 혁신 금융중개 사업을 핵심 사업으로 설정했다. 기업 CB를 근간으로 각종 회계 데이터 제공은 물론 기업정보조회 플랫폼 구축, 기업신용등급 확인서 발급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테크핀레이팅스는 신한은행,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비대면 매출채권팩토링 상품 중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기업의 자금 수요를 실시간으로 예측해 적시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하는 금융 중개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업 매출채권의 신속한 현금화를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의 최신 성장성 관련 정보를 반영할 수 있도록 실시간 재무, 세무 정보를 금융기관에 제공해 신용평가, 대출한도 결정 등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향후 ESG 평가데이터, 월별 재무제표 등의 서비스도 추가한다.

신한은행 측은 테크핀레이팅스가 기업신용평가와 매출채권팩토링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업 특화 CB 플랫폼 사업자로서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모형을 만들어 중소기업을 위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기업 자금 조달 방식의 혁신적 전환을 통해 중소기업 고객들의 경영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