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물단지의 변신`…상반기 호텔 거래액, 이미 작년 전체 75%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물단지의 변신`…상반기 호텔 거래액, 이미 작년 전체 75%
연도별 호텔 거래 규모 <세빌스 코리아 제공>

코로나19 팬데믹에 움츠렸던 국내 호텔 거래가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기업인 세빌스코리아는 30일 발간한 '2024년 상반기 한국 호텔 시장'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호텔 거래 규모는 총 9185억원으로, 작년 연간 호텔 거래 규모(1조2232억원)의 75%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신한리츠운용은 '신라스테이 광화문'을 1463억원에 인수했으며 그래비티자산운용과 안젤로고든은 '티마크 그랜드 호텔 명동'을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으로부터 2282억원에 매입했다.

티마크 그랜드 호텔 명동은 이전부터 매물로 나와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과 고금리 기조 등으로 매각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최근 호텔 업황이 크게 개선되면서 거래가 성사됐다.

또 브룩필드자산운용이 내놓은 5성급 호텔인 '콘래드 서울'의 경우 고금리 기조와 기부채납 등이 이슈로 입찰이 저조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외국계 투자운용사가 대거 참여하며 지난 3월 ARA코리아자산운용이 4000억원대 초반의 가격을 제안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외에 태영그룹의 광명 테이크호텔, 부산 솔라리아 호텔 등의 매각이 진행되고 있으며 신라스테이 마포, 신라스테이 서대문, 베스트웨스턴 제주, 머큐어 엠배서더 홍대 등이 시장에 매물로 나와 있어 올해 전체 거래 규모는 작년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광명 테이크호텔은 약 1000억원의 가격으로 스타로드자산운용과 우선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호텔 거래가 다시 증가한 것은 외국인 관광객 유입과 함께 호텔 업황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서울 남산에 위치한 특급호텔인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도 최근 마무리됐다. 기존 주인이었던 KH필룩스는 호텔 및 주차장 부지 매각을 통해 총 4000억 원의 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주인이었던 KH필룩스는 제이에스코퍼레이션으로부터 매각에 따른 인수 잔금 1800억원을 22일 수령했다.

지난해 방한한 외국인 수는 1103만명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63% 수준까지 회복했다. 이러한 방문객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서울 평균 객실 이용률(OCC)은 77%로 2019년(78%) 수준에 근접했다. 지난해 서울 호텔 평균 객실요금(ADR)도 2019년 대비 31% 상승했다.

이러한 호텔 거래 증가세 속에 해외투자자를 중심으로 코리빙 스타일의 숙박 시설이나 서비스 레지던스 운영 목적의 중소형 호텔 거래도 활발하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