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재부·UAE 무바달라 투자·협력 MOU 체결…韓 투자기회 검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무바달라 등 60억 달러 이상 검토
기재부·UAE 무바달라 투자·협력 MOU 체결…韓 투자기회 검토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우리측 수행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투자회사 무바달라(국부펀드)와 전략적 협력 강화와 투자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양해각서에는 한국의 미래기술, 신산업, 유망 중소기업에 대한 무바달라의 투자기회 검토 체계 제공 등의 내용이 담겼다. 기재부와 무바달라는 한국 투자를 희망하는 아부다비 기관들과 한국의 투자 및 금융기관 간의 공동투자, 투자기회 공유를 촉진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해 1월 산업은행과 무바달라는 아랍에미리트의 한국 투자전략을 조정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 같은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무바달라를 포함한 아랍에미리트 기관들은 현재 60억 달러 이상의 투자기회를 검토하고 있다.

칼둔 알 무바라크 무바달라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역동적인 경제 중 하나"라며 "각 산업 분야의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모두에게 중요하고도 장기적인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양해각서 체결은 양국의 견고하고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보여준 것"이라며 "한국의 민간 부문과 기업들이 유수의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무바달라 투자 회사는 아부다비 정부를 위해 지속가능한 수익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운용하는 국부펀드다. 6개 대륙에 걸쳐 다양한 분야와 자산군을 포괄하는 3020억 달러 규모의 포트폴리오를 운용하고 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