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또 확률조작?"… 공정위, 크래프톤·컴투스 현장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게임업계 확률조작을 전방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공정거래위원회가 크래프톤과 컴투스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다. 이들 회사는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정보 공개 의무화 이후 새롭게 확률 공시를 했으나 기존에 내놨던 자율공시 확률과 다른 것으로 나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28일 크래프톤과 컴투스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확률형 아이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컴투스는 '스타시드:아스니아 트리거'가 문제가 된 게임이다.

공정위는 이들 게임이 아이템 획득 확률 관련 정보를 실제와 다르게 고지하는 방식으로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고 매출을 늘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공정위는 '리니지M' 운영사 엔씨소프트,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그라비티, '나이트 크로우'의 위메이드 등 게임사를 연쇄 현장조사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하고 있는 사안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법 위반 사항이 있다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또 확률조작?"… 공정위, 크래프톤·컴투스 현장조사
공정거래위원회. [최상현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