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디스플레이, 지난해 매출 13%↓…중국 추격 가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디스플레이, 지난해 매출 13%↓…중국 추격 가속
디스플레이 시장 점유율 변동 추이.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제공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의 매출이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와 IT(정보기술) 전방 수요 위축, 시장 경쟁 심화 등으로 전년 대비 10%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가 23일 발표한 '디스플레이산업 주요 통계'를 보면 지난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은 고금리 기조 등에 따른 수요 위축 영향으로 전년 대비 3.9% 감소한 1179억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기업들의 매출은 13.4% 감소한 389억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중국 디스플레이 업계 매출은 558억달러로 전년보다 8.3% 증가했다. 지난해 디스플레이 시장 점유율 역시 중국은 전년 대비 5.4%포인트 상승하며 47.9%를 기록했다. 한국은 36.9%에서 33.4%로 3.5%포인트 축소됐고 대만(16.7%), 일본(1.7%)도 모두 전년보다 점유율이 줄어들었다.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시장에서는 중국의 추격으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해 글로벌 OLED 시장 점유율은 한국이 74.2%, 중국은 25.1%로 양분했다. 대형 OLED 시장에서는 한국이 96.1%로 압도적 점유율을 보였으나 모바일 중심인 중소형 OLED 시장에서는 한국 71.6%, 중국 27.6%를 기록했다.

스마트폰용 OLED 패널의 경우 한국·미·국 기업들이 한국 패널 기업으로부터 공급받는 비중은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내에서 한국의 공급 비중은 56%에서 16%로 크게 줄었다.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1위(애플)와 2위(삼성전자)에 이어 3~6위를 샤오미, 비보, 오포, 아너 등 중국 기업이 꿰차고 있는데 이들 기업의 자국산 OLED 패널 사용이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LCD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중국 60.8%, 대만 26.2%, 한국 10.1%, 일본 2.3%로 집계됐다. 중국만 유일하게 LCD 시장 점유율이 증가세로 보여 '독점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협회는 올해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13.0% 증가한 1333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OLED는 15.1% 증가한 488억달러, LCD는 11.5% 증가한 83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지난해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 속에 OLED 경쟁이 심화해 어려웠다"며 "한국은 중소형 분야에서 기술 우위에 안주하지 않고 중대형·대형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하고 시장을 리드 중"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