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위, 이르면 내주 출범...의협 참석 불투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료개혁 과제들을 논의하는 사회적 협의체인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가 이르면 다음 주 출범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7일 통화에서 "특위 구성이 막바지 단계"라며 "다음 주에는 출범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은 20명 안팎으로 예상된다. 보건복지부 등 정부 고위급 인사를 비롯해 의사·간호사·약사 등 의료계 단체, 환자 단체 측 인사로 구성될 전망이다.

특위 위원장은 의사가 아닌 보건 관련 민간 전문가가 맡을 예정이다.

의대 증원을 두고 정부와 대척점에 서 있는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 참여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의협도 위원을 따로 추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다른 의료 단체들이 이미 특위에 참여키로 한 만큼 두 단체의 참여 여부와 관계 없이 특위는 출범시킬 것이라는 게 정부 측 방침이다.
특위는 정부가 발표한 필수의료 정책패키지를 비롯한 각종 의료개혁 과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의대 증원 규모 재조정에 관한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위, 이르면 내주 출범...의협 참석 불투명
의과대학 증원 정책으로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장기화하는 17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