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사창굴"…`나홀로집에` 美배우 막말, 자리 박찬 여성의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사창굴"…`나홀로집에` 美배우 막말, 자리 박찬 여성의원
롭슈나이더가 '나홀로집에2'에 등장한 장면 [영화 '나홀로집에2 캡처]

영화 '나홀로집에2'에 출연해 국내에도 친숙한 미국 배우 롭 슈나이더가 "한국 사창굴"(Korean whore-houses) 등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해 공분을 샀다. 저급한 막말에 여성 상원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고 행사는 조기 종료됐다.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15일(현지시간) "지난해 말 '상원 워킹 그룹(SWG)'이 주최한 갈라 행사에서 배우 롭 슈나이더의 공연이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행사에서 공연을 맡게 된 슈나이더는 "한국 사창굴" 등의 선 넘는 농담을 이어갔다고 한다. 이 밖에도 아시아 사람들을 겨냥한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WG는 공화당 전·현직 보좌관들을 중심으로 하는 비영리 네트워킹 단체다.

이 행사에서 슈나이더의 막말에 일부 상원의원들은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등 불쾌감을 보였다. 폴리티코는 "선정적이고 적합하지 못한 농담이 이어지자 추최측이 이를 중단시켰다"며 "한국 사창굴(Korean Whore-houses) 등 아시아인을 겨냥한 얘기도 있었다"고 전했다.

슈나이더는 당초 예정됐던 30분을 다 채우지 못하고 무대에 오른 지 10분 만에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도 퇴장한 하이드-스미스 의원실은 "슈나이더의 무대는 역겹고 상스러웠다"며 "더 이상 들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떠난 것"이라고 말했다.

SWG 측은 행사 다음 날 참석자들에게 대신 사과했다. SWG측은 성명을 내고 "슈나이더가 구두 합의를 무시하고 지키지 않았다"며 "전날 일은 우리의 목적과 부합하지 않았다"고 했다.

슈나이더는 한국인에겐 1992년 개봉한 영화 '나홀로 집에2'에서 주인공 케빈(매컬리 컬린)에게 상습적으로 팁을 요구하는 호텔 직원 세드릭 역을 열연해 친숙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