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화역량 창업보육센터 43곳 지정…초기창업기업 1000곳 공동연구·멘토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특화역량 창업보육센터 43곳 지정…초기창업기업 1000곳 공동연구·멘토링
중소벤처기업부 현판. <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는 '특화역량 창업보육센터(BI) 육성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특화역량 BI 43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개별 BI가 독창적인 창업보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도록 지원해 특성화를 유도하고 입주기업 성장을 촉진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에 선정된 특화역량 BI는 BI당 1억5000만∼3억원을 지원받는다. BI는 공동연구·멘토링 등을 통해 초기창업기업 1000개사의 제품 시장출시 전 애로 과제 해결을 돕는다.

한국공학대 등 14곳이 선정된 산학협력형 BI는 대학 내 창업지원 협의체를 구성하고 산학 연결 멘토링 등을 실시한다.

동국대 BMC 등 6곳이 선정된 산업특화형 BI는 대학·연구소 전문인력과 창업기업 간 전담 코칭을 지원한다. 특화산업 기관·기업 간 협업을 통해 실증, 투자유치, 판로개척 등 사업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5개 권역 23곳이 뽑힌 지역거점형 BI는 지역거점 인프라를 통해 확장(스케일업)이 가능한 지역 주력산업이나 특화 분야 창업자를 발굴·육성하고 단계별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조경원 중기부 창업정책관은 "특화역량 보유BI를 통해 창업보육 육성체계를 문제해결 중심으로 개편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지역 창업생태계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창업기업의 성장촉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