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폭발한 홍준표, 또 한동훈 때리며 "철부지 초년생…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폭발한 홍준표, 또 한동훈 때리며 "철부지 초년생…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
홍준표 대구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준표 대구 시장이 최근 3일 연속 4·10 총선 패배 원인과 관련해 강도 높은 비판을 하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각에서는 홍 시장이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하자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보수 잠룡'으로서 입지 다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홍 시장은 14일 SNS를 통해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르고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참패 뒤 그걸 당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며 윤 대통령 책임론을 방어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렀고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했다"며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에 사령관으로 임명해 놓고 전쟁에 이길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비판했다.

또 "수준 낮은 일부 당원들은 여당 지도부 책임을 묻는 나에게 내부총질 운운하면서 욕설 문자를 보냈고 선거관여가 금지된 단체장에게 '너는 이번 총선에서 뭐했냐'고 질책하더라"며 "참 무식하고 맹목적인 사람들, 간 큰 사람들이다"고 맞받아쳤다.

홍 시장은 "문재인 정권 때 우리측 인사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봤다"며 "윤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줬지만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됐냐"고 비판했다.

이어 "출발부터 잘못됐다.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3류 유튜버들이야 고려의 가치가 없지만 그걸 두고 대선 경쟁자 운운하는 언론이 있는데 어처구니없는 망발"이라며 "생각 좀 하고 살자"고 비판했다.

한편 홍 시장은 앞서 지난 12일에는 4·10 총선에서 패한 것을 두고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SNS에 잇따라 글을 올리며 비판 수위를 더욱 높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